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병희·박정원 교육감 예비후보, 민 후보로 단일화

기사승인 2018.05.16  15:08:05

공유
default_news_ad1
민병희·박정원 강원도교육감 후보가 16일 원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 후보를 단일 후보로 추대하기로 합의 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이날 박 후보는 교육감 후보 사퇴 후 지지자들과 민 후보 선거 캠프에 합류하기로 했다. 2018.5.16/뉴스1 © News1 노정은 기자
민병희·박정원 강원도 교육감 예비후보가 합의를 통해 민 후보를 단일 후보로 추대하기로 했다.

두 후보는 16일 원주시청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한 후 민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이날 박 후보는 “민병희 후보가 같은 방향을 추구하고 있음이 확인됐고 지역의 원로들 역시 단일화 의지를 피력했다”며 “앞으로 민 후보의 당선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 후보가 가진 강원도 교육의 공동 목표는 Δ창의융합형 인재 양성 Δ평화통일 교육과 세계시민 교육 강화 Δ완전 무상교육 실현 Δ학생 행복도와 학교 만족도 향상 등이다.

민 후보도 “이제부터 박 후보와 원팀이다”며 “박 후보와 함께 강원도에서 미래혁신교육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민 후보는 이날 박 후보가 공약으로 제시했던 Δ기초학력 증진 조례 제정 Δ읽고 토론하고 생각하고 체험하는 미래수업 전면화 Δ통학거리 2㎞ 이상 학생에게 교통비 지원 등도 공약에 수용하기로 했다.

박 후보의 후보직 사퇴로 강원도 교육감 후보는 민 후보를 비롯해 신경호 후보, 원병관 후보 등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원주=뉴스1) 노정은 기자 nohjun26@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