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춘천 시내버스 노사 협상 결렬···파업 가나

기사승인 2018.08.16  11:36:01

공유
default_news_ad1
춘천 시내버스. (뉴스1 DB)

강원 춘천시내버스인 대동·대한운수가 파산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최근 노사 간 임금, 노조 활동 보장, 완전공영제 등 협상이 결렬돼 파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16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강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쟁의조정 회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실패해 날짜를 정하고 총파업에 돌입한다.

앞서 노조는 지난 11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대동운수지회 92%, 대한운수지회 96%로 파업을 가결했다.

노조측은 임금 인상 노조활동 보장과 업체가 손실보조금 없이는 하루도 운영할 수 없는 구조를 가지고 있어 완전공영제로 운영해야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사내에 민주노총(54%)과 한국노총(46%) 등 두 노조가 존재하는데 한쪽 노조의 요구여서 받아드리기 어렵고 회사가 법정회생에 들어간 상황에서 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감축은 힘들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완전공영제에 대해서는 뜻을 같이했다.

사측 관계자는 "현재 시로부터 손실액 중 60%밖에 받고 있지 않다. 시가 직접 운영하게 되면 적자 구조에서 벗어날 것"이라며 "노조가 주장하는 완전공영제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이다"고 말했다.

노조 관계자는 "버스 기사에 대한 처우 고민 없이 사측이 시민을 볼모로 요구조건을 거절하고 있다"며 "사측이 그 동안 교섭을 결렬시킨 이유는 파업을 유도해 보조금 인상 및 차고지매입을 위한 꼼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시가 사업면허권을 회수해 버스와 노선권, 노선조정권을 공공의 것으로 해야한다"며 "조정중지결정에 따라 합법적으로 쟁의권을 확보한 만큼 파업에 돌입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사간 교섭은 지난 6월부터 7월말까지 6차례 걸쳐 진행됐지만 모두 결렬됐다.

이후 노조는 지난달 31일 쟁의행위조정을 신청하고 지난 9일 1차 본 조정회의에서 조정중지결정을 내리면서 쟁의권을 확보했다.

이 같은 상황에 시는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를 운행 계획을 수립하고 완전공영제에 대해서는 예산 문제로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관내 90여개 버스노선 중 파업에 동참하는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 34명에 대한 전세버스를 임대하는 등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했다"며 "전세버스로 운행할 시 공무원이 동승해 버스 정류장마다 시민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공영제로 운영이 된다면 기사 100여명에 대한 인건비와 운영비 등 약 300억원이 매년 들어간다. 또 현재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상황에서 부채 132억도 갚아야한다"며 "적은 예산이 아니기 때문에 쉬운 결정은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kks1019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강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